서울, 페널티킥 2개로 역전승 거뒀지만…주심 오심 논란

서울, 페널티킥 2개로 역전승 거뒀지만…주심 오심 논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FC서울과 광주FC 경기에서 등장한 일이다. 피해자는 광주였다. 광주가 1-0으로 앞서던 후반 16분 주심은 광주 박동진은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하지만 공은 박동진 팔에 맞지 …

JTBC

‘아쉬운 역전패’ 남기일 감독 “페널티킥 오심, 언급하고 싶지 않다”

광주는 19일 오후 4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3라운드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서 “우리가 원하는대로 경기를 주도했다. 경기력도 좋았다.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했다.

머니투데이

‘강력 항의’ 광주 기영옥 단장 “오심, 정식 항소할 것.. 이해할 수 없어”

광주는 19일 오후 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FC서울과의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라운드서 1-2로 역전패했다. 광주에게는 억울한 패배였다. 전반 5분 만에 조주영의 선제골이 터졌다. 하지만 후반 오심이 나왔다. 후반 16분 박주영에게 페널티킥 …

머니투데이

‘선제골’ 조주영, 남기일 감독 기대에 100% 응답

주영이의 움직임이 좋다. 기대하겠다. 찬스가 왔을 때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 광주FC 남기일 감독의 바람은 전반 5분 만에 이뤄졌다. 공격수 조주영(23)이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광주는 19일 오후 4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KEB 하나은행 …

머니투데이

상암에서 포효한 두 남자, 오심에 웃지 못한 광주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균재 기자] 남기일 광주FC 감독이 점찍은 두 명의 주인공이 상암에서 포효했지만 광주는 결정적인 오심에 미소를 짓지 못했다. 광주는 19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FC서울과 원정 …

머니투데이

[SW인터뷰] ‘오심 논란’ 기영옥 광주 단장 “선수들의 땀, 가치있게 해달라”

기영옥 광주FC 단장은 전날 경기만 생각하면 가슴이 메워온다. 오심 때문이다. 광주는 19일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FC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6분 심판의 핸드볼 오심 판정 이후 1-2 역전패를 당했다. 당시 오심 상황을 짚어보자.

스포츠월드

‘PK 오심’ 덕본 서울… 광주에 2대1 역전승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 FC서울이 ‘오심 논란’ 속에 페널티킥(PK) 골 두 방으로 광주FC를 누르고 3위로 뛰어올랐다. 서울은 19일 열린 광주와의 홈경기에서 0대1로 뒤진 후반 18분 첫 번째 PK를 얻었다. 이상호가 문전으로 올린 공이 광주 수비수 박동진 …

조선일보

[프로축구] FC서울 ‘행운의 페널티킥’

FC서울이 ‘행운의 페널티킥’에 힘입어 광주FC에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이겨 시즌 개막 이후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 행진을 이어 갔다. 서울은 2위 전북(승점 7·골득실+3) …

서울신문

‘선제실점+오심 논란’…FC서울, 승리하고도 씁쓸한 뒷맛

황선홍(49) FC서울 감독은 지난 17일 경기도 구리시 아천동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K리그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팀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황 감독은 선제골을 허용한 후 선수들이 심적 압박을 받으며 경기하는 상황이 최근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황 감독은 …

한국스포츠경제

선수·구단만이 아닌 심판 징계와 공지도 필요하다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명백했다.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서 서울의 첫 골이 나온 페널티킥 상황은 백번을 돌려봐도 오심이었다. 두 번째 페널티킥 상황도 분명 논란의 여지가 다분했다. 이런 상황에서 광주 남기일 감독은 연맹 규정상 항의할 수 없었고 …

스포츠한국

서울, 페널티킥 2개로 역전승 거뒀지만…주심 오심 논란

프로축구에서 서울이 페널티킥 2개로 광주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지만, 주심의 오심이 나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광주가 전반 5분 동료의 롱 패스를 받은 조주영이 오른발 슛, 선제골을 만듭니다. 1대 0으로 앞선 광주는 후반 16분 서울의 공격을 막던 수비수 …

SBS뉴스

‘PK로 2골’ 서울, 광주에 2-1 역전승…’오심 논란'(종합2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FC서울이 ‘행운의 오심’이 섞인 페널티킥 2방으로 광주FC에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

매일경제

또 불거진 K리그 오심 논란, 울분 토한 광주

광주는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리그 클래식 FC서울전에서 페널티킥 2개를 허용하며 1-2로 무릎을 꿇었다. 문제는 서울이 0-1로 뒤진 후반 16분. 서울 이상호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돌파해 크로스 한 볼이 광주 수비수 박동진 등에 맞았다.

세계일보

K리그 광주, 서울전 오심으로 동점 허용 뒤 패배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광주가 오심에 울었다. 광주는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방문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오심 때문에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16분 서울 이상호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광주 선수의 등에 맞았지만 …

동아일보

어이없는 오심.. 더욱 커진 비디오 판독 시스템의 필요성

아시아 최초로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K리그. 하지만 이를 앞두고 오심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4일과 5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막을 올린 K리그 클래식은 8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K리그 개막전에 총 13만 5,000여명의 관중이 모여들어 …

머니투데이

오심에 운 광주FC…한숨 돌린 FC서울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광주FC의 2017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후반 16분 주심의 오심으로 얻은 페널티킥 상황에서 FC서울 박주영이 슛을 하고 있다. FC서울 제공. “시민구단한테 이렇게 또 오심을 하면 어떻게 해요.”(기영옥 광주FC 단장).

한겨레

‘데얀 결승골’ 서울, 광주에 역전승…개막 무패행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이 개막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분위기를 바꾸는 데 성공했다. 서울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홈경기에서 광주FC를 2-1 역전승으로 이겼다. 서울은 정규리그 개막 후 2 …

아시아경제

‘이래서 비디오판독 필요’…명백한 오심에 운 광주FC

FC서울 박주영(왼쪽)이 19일 광주FC와 K리그 클래식 홈경기에서 페널티킥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하지만 이 PK 판정은 명백한 오심이었다. 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연맹이 올 하반기 본격 시행을 준비 중인 ‘비디오 판독 시스템’이 왜 필요한 지 …

한국일보

[TF초점] K리그의 봄에 불어온 찬바람, 페널티킥 오심

… [더팩트 | 최정식 선임기자] 19일 열린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 중대한 오심이 나왔다. FC서울이 홈에서 광주FC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는데 그런 결과에는 후반 16분에 나온 오심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광주에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던 서울의 이상호가 …

더팩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