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창립 50주년… 김우중 “정부 잘못에 외환위기”

대우 창립 50주년… 김우중 “정부 잘못에 외환위기”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대우그룹의 창립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김우중(81) 전 회장을 포함한 그룹의 전직 임원 500여명이 오는 22일 한자리에 모인다. 옛 대우그룹 전직 임직원들의 모임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는 22일 오후 6시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

국제신문

김우중 “기업가들이 지갑 속 돈 세면 끝…해외시장 뚫는 성취감 몰두해야”

창조, 도전, 희생.’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81)의 사무실에 들어서자 벽에 걸린 액자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1999년 해체된 대우그룹의 사훈이었다. 대우그룹은 지금 없지만, 대우 정신만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걸 보여주는 듯했다. 오는 22일 대우 창립 50주년을 …

한경닷컴

[월요인터뷰] 김우중 “대우의 성공과 실패는 국가 자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81·사진)이 “과거 대우의 성공과 실패가 국가 자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대우 창립 50주년(3월22일)을 맞아 한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비록 대우는 실패했지만, 남이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찾아다닌 대우의 …

한경닷컴

김우중 “총수 구속 환호하면서 삼성전자 취직 원하나?”

… [뉴스핌= 성상우 기자]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국가적 차원의 제조업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우중 전 회장은 대우 창립 50주년을 맞아 20일자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외환위기 이후 산업정책이 실종됐다”며 “(산업 정책 부재로) 삼성전

뉴스핌

“삼성전자 취직시키려 기를 쓰면서도 욕하는 게 우리사회”

17일 서울 중구 대우재단빌딩에서 만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청년 실업 문제에 대해 “도전정신이 없다고 청년들을 나무라기 전에 기성세대들이 기회를 만들어 줬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창업 1세대’인 그는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를 …

동아일보

DJ정권은 어떻게 대우를 해체했나

지난해 11월 ‘코리안 미러클’ 발간보고회에서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오른쪽)와 만난 대우사태 전후의 김대중 정부 경제관료들. 이헌재, 진념, 이규성, 강봉균(왼쪽부터). /뉴시스. 1998년 4월의 일이다. 서울 남산의 힐튼호텔에서 김대중 정부 초대 …

조선일보

김우중 “삼성 취직 원하면서 이재용 구속해야 속 시원하다니”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20일 “자기 자식이 삼성전자에 취직하길 원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해야 속시원하다고 여기는 이율배반적 시각부터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한국경제신문 …

이데일리

김우중 “대우 해외진출·사업다각화 옳았다…시기ㆍ운 안따라”

김우중(81) 전 대우그룹 회장은 19일 “대우그룹의 해외 진출과 사업다각화는 옳은 방향이었다”면서 “1997년 외환위기로 인해 꽃을 못 피웠다. 시기와 운(運)이 좋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보도된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킴기즈칸이라는 …

매일경제

22일 대우그룹 50돌 행사…김우중 회장 어떤 메시지 남길까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오는 22일 대우그룹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 김우중(81ㆍ사진) 전 회장이 참석한다. 48~49주년이었던 작년 재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행사에 참석하는 김 전 회장이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주목된다. 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 …

헤럴드경제

김우중 前 대우그룹 회장 “대우는 삼성·현대차처럼 2·3세 세습은 없었을 것”

한때나마 ‘김우중’이라는 이름 세 글자가 재계에서 금기시된 적이 있었다. 대우그룹 해체에 대한 국민적 충격이 그만큼 컸기 때문일 것이다. 일부 계열사 노조에서는 ‘체포조’까지 꾸릴 정도였으니 국민적 공분(公憤)이야 오죽했을까. 그만큼 김우중 전 대우그룹 …

시사저널 (회원가입)

[주간조선]“세계경영은 옳은 방향… 집사람과 시간 못 보낸 것 가장 후회”

대우그룹이 해체된 지 올해로 18년이다. 그러나 우리는 주변에서 여전히 대우 의 흔적들과 마주친다. 대우조선해양·대우건설뿐만 아니라 심지어 다른 기업 에 피인수된 옛 대우 계열사들도 포스코 대우·동부대우전자·미래에셋대우·타타대우·자일대우버스·대우 …

뉴스플러스

‘청년 김우중’ 양성 이야기 담은 ‘한 번도 가지 않은 길…’ 출간

… 《한 번도 가지 않은 길로 가라》(한국경제신문)는 오는 22일 대우그룹 창립 50주년을 맞아 출간된 책이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현재 베트남 등에서 힘을 쏟고 있는 ‘글로벌 청년 사업가 육성(GYBM)’ 사업을 다룬 내용이다. 박영렬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가 …

한경닷컴

지금 이 시대에 필요한 진짜 보수의 국가·경제관은…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대통령이 파면당한 뒤 불복세력은 집회를 멈추지 않고 있다. 그들의 집회는 매우 극단적이다. 자신과 뜻이 맞지 않는 상대에게 폭언을 서슴지 않는다. 불복시위 중에 사망자가 발생하는 안타까운 상황 속에서도 ‘계엄령을 선포하라’, ‘헌

아시아경제

아직도 추징금에 저당 잡힌 대우맨들

지난해 대우 창립 49주년 기념식에 모여 사가를 제창하는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원들. /대우세계경영연구회 제공. 지난 1월 21일 이상훈 전 ㈜대우 부사장이 별세했다. 향년 66세. 고인(故人)은 대우그룹이 해체될 당시 전무였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반포 서울 …

조선일보

대우 창립 50주년… 김우중 “정부 잘못에 외환위기”

… [헤럴드경제] 김우중(81) 전 대우그룹 회장이 1997년 외환위기와 대우그룹 해체에 대해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 전 회장은 19일 보도된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외환위기의 직접적인 원인은 정부가 외환정책을 잘못 써서 온 것이고 기업이 잘못해서 온 …

헤럴드경제 미주판